티스토리 뷰


그러니까 때는 몇 달 전 어느 봄날.

들을 만한 노래를 찾아 유투브 사바나를 어슬렁 어슬렁 돌아다녔던 나라는 표범의 눈에 띈 것은...



밴드 하는 미소년들이라니 (코피 팡)


난 안 그래도 밴드에 약한데(ㅠㅠ) 곡도 그럭저럭 괜찮고 허헣 비주얼도 굿굿. [Daydream] 앨범은 통째로 몇 번을 들었는지 파일이 너덜너덜해진 수준이다. [The Day]의 [Free하게]를 제일 좋아하는 건 함정이지만ㅋㅋㅋ
인기 더 많아지면 좋겠어... 덬질하기 쉽게 좀.



그리고 얼마 전에는 박사장네 꽃밭이라는 트와이스에 뜬금없이 꽂혔다.



진영이네 꽃밭이라더니... 세상에.



솔직히 데뷔했을 때는 별 감흥이 없었다. 그때 난 함수 앨범을 주구장창 듣느라ㅋㅋㅋ




그러다가 THE '샤샤샤'를 접하게 되었는데...




원조가 제일 낫네. 





하도 요즘 대세라길래, 그리고 안 그런 척 하면서 트와이스 덕심을 흘리고 다니는 선배 때문에 들어봤는데 내 멜론을 보니까 얘네 앨범을 가장 많이 들었다네얘들아 언니가 오늘 출근길에도 너희 앨범 들었어... 그리고 퇴근길에도...


요즘은 얘네가 제일 귀여워ㅋㅋ


그리고 어느덧 데이식스와 트와이스를 동시에 파는 나를 발견하고는 더 이상 더 들을 애들은 없겠지 했는데 왠걸.



제왑 음원 강자 등판. 두.




케이팝스타 나올 때만 해도 목소리가 너무 가늘어서 가수로 성공할까 했는데... 내 취향 따위 가볍게 박살내고 흥하고 있다.


그런데 사실 알고 보면 이들보다 먼저 내 아이튠즈를 점령한 한 소녀가 있었으니.



얘가 甲이어써...... 크흡.



한 번 흥할 때는 역대급 잭팟을 터뜨리는 JYP지만 침체기라면 침체기인 시간이 길었다고 할까, 한동안 기반이 불안해 보였던 때가 있었는데 요즘 이렇게 '그저 들을 만한' 수준 이상의 퀄리티로 아티스트들을 줄줄이 내보내는 걸 보면 놀랍다. 떡고가 대체 뭘 잘못 먹은 거지. 찾아보니 요즘 JYP는 탈 박진영 작업이 한창이라고.


허허. 아무튼.


아이고 박 사장, 회사 잘 되는 거 보니 반갑구만 반가워요♬ 앞으로도 열일 하지 마시오





마무리는 새끼들 자랑하고 싶은 박사장 인스타로. 







꺄하하하하하핳 너무좋앟ㅎㅎㅎㅎㅎㅎㅎ





아 숭하다




대표 사진으로 걸 파일 하나로 진짜 마무리.






끝.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