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그나저나 코우가 내년에 연기할 '이이 나오토라'는 생전 들어본 적 없는 이름이라 어떤 사람인지 대강 검색해 보았더니 나무위키에 이런 소개글이 있었다.



이이 나오토라 (井伊直虎, ? ~ 1582)

이이 가문의 당주이자 도쿠가와 4천왕 이이 나오마사의 의모. 전국시대에 보기 드문, 여성으로서 영주가 된 인물.


아버지 이이 나오모리(直盛)는 아들이 없었기 때문에 딸에게 지로호시(法師)라고 이름 붙이고 남자로 키웠다.(음?) 나오모리는 사촌 형제 관계인 이이 나오치카(直親)를 양자로 들이는 한편 딸과 약혼시켜 뒤에 후계자로 삼으려 했다.

 

그런데 1544년 이마가와 가문의 요리키() 오노 미치타카(小野道高)의 중상모략에 의해 나오치카의 아버지 나오미츠()와 그의 남동생 나오요시(直義)가 이마가와 요시모토에 모반을 일으킨다는 의혹을 받아 자해시켜지고, 나오치카는 이이 가문의 영지에서 탈출하여 시나노로 도망쳤다. 이이 가문에서는 나오치카의 목숨을 지키기 위해서 장소와 생사가 비밀로 하고 있었기 때문에 약혼자였던 나오토라는 실의에 빠져 출가한다. 나오치카는 이후 1555년에 이마가와 가문으로 돌아가지만, 시나노에 있는 사이 다른 살림을 차려 지로호시는 혼기를 놓치게 되었다고 한다. (나오치카는 뭐 하는 새끼인가)

 

1560년 오케하자마 전투에서 아버지 나오모리가 이마가와 편에서 싸우다 전사하고, 당주를 계승한 나오치카는 2년 뒤인 1562년에 이마가와 우지자네에게 배반자로 몰려 살해당한다. 나오토라 일족에게 누가 끼치기 시작했던 곳을 어머니 유우슌니(友椿尼)의 오빠인 니이노 치카노리(新野親矩)의 옹호 덕에 구해졌지만, 1563년 증조부 나오히라(直平)가 아마노 가문의 이누이성 공격이 한창인 중에 돌연사하고, 1564년에는 이이 가문은 이마가와 가문을 따라 히쿠마성(引間城)을 공격해 니이노 치카노리 등 집안을 떠받치고 있던 여러 가신들을 잃는다. 그 때문에 어린 나이였던 토라마츠(虎松, 훗날의 이이 나오마사)는 호우라이지()로 옮겨진다. 이이 가문이 바람 앞의 촛불 상태가 되자 지로호시는 1565년 스스로 이름을 나오토라로 칭하고 이이 가문의 당주가 된다.

 

이후 이마가와 가문이 이이 가문에 위협을 가하자, 도토우미를 정벌하던 도쿠가와 이에야스를 새 주군으로 선택하여 옛 영지를 회복하였고 1575년 공식적으로 도쿠가와 가의 가신이 된다. 미카타가하라 전투에 이르기까지 다케다 신겐의 군이 오다-도쿠가와 연합군을 패퇴시킬때 나오토라 또한 야마가타 마사카게에게 이이노야를 빼앗긴다. 그러나 신겐의 급사로 다케다군이 후퇴하면서 다행히 회복한다.

 

죽을 때까지 독신이었다. 1582년 사망하고, 이이 가문은 히코네 이이의 초대 당주가 되는 나오마사가 이었다. 여성 영주라는 특수성 때문인지 전국을 주제로 한 게임에서 주목받는 인물이다. 실제로 나오토라가 여러 게임에서처럼 능동적인 역할을 맡았는지는 확실치 않지만, 그가 임시이기는 하나 가주를 맡아 나오마사가 성장할 때까지 이이 가문을 존속시켰다는 것은 역사적 사실이다.



그... 그러니까.

이 나오토라라는 여자의 생애를 한 줄로 요약하자면 본디 그럭저럭 좋은 집안에서 태어났으나 여자로 태어났다고 남자 이름 받아서 자란 것도 서글픈데 아버지가 짝이라고 붙여놓은 남자는 또 그저 그런 놈이라 집안 계승은커녕 쫄딱 말아먹고 그것도 모자라 딴 여자랑 살림 차려서 졸지에 뒤통수도 얻어 쳐맞고 독수공방까지 하게 됐더니만 이놈이 죽기까지 해서 결국 집안에 남자 씨가 말라버리는 바람에 가문 건사라는 중차대한 임무를 떠맡아 기껏 집안의 중흥을 이끌었더니 최종적으로는 다 망한 집안을 잘 일으켜서 '남자' 조카에게 물려준 타이틀로만 남게 된 여자...라는 거네...?


이 정도면 죽을 때까지 독신이었다는 것도 선택이 아니라 반강제인 뉘앙스가 팍팍 풍긴다. 저 시대면 결혼 못하면 지금보다 더 어딘가 심각한 결함이 있는 사람으로 취급했을 법한 때였을텐데.


하지만 이모저모 흥미로우면서도 각색할 여지가 많은 소재임에는 틀림없다. 남자도 숱하게 죽어나간 험난한 전국 시대에 나름 눈여겨 볼 만한 업적을 남겼음에도 불구하고 결국 남자 후계자에게 가문을 잘 물려주기 위한 이음줄로 기억되어온 건 당사자로서는 억울할 수도 있을 만한 일이지만, 각본을 쓰는 작가로서는 상상력을 총동원하는 좋은 소재가 될 법 하다. 철저하게 남자 중심이었던 당대 다이묘 사회에서 한 역할 제대로 해 낸 사람이라고 하니 더더욱.



이쯤 되니 떠오르는 캐릭터.


등장부터 포스 넘쳤던 시바사키 요시무네



남자 이름을 받아서 컸다는 것부터가 이미 오오쿠 설정이랑 판박이ㅋㅋㅋㅋㅋ



 카.리.스.마.



만화 오오쿠도 결국 남자들이 다시 많아지는 세상이 올 때까지 열심히 시대를 잘 꾸려나간 여자들의 이야기였는데...

(정말 작가적 상상력의 극치를 달린 만화였음ㅋㅋㅋㅋㅋ여러 모로ㅋㅋㅋ)

그런 만화를 영화화한 작품에서 코우는 이미 가장 카리스마 넘치는 군주로 나왔다.

분량은 꽤 쩌리급이었지만 카리스마가 대박이어서 심쿵사할 뻔 했는데

나오토라도 약간 이런 느낌으로 그려지려나. 그럼꼭봐야지 


모리시타 요시코 씨가 진짜진짜 매력 터지는 여군주로 멋지게 그려주시길.


그나저나 정말 꽃남자들이 떼거지로 나올 법한 드라마라 더 기대됨ㅋㅋ 안 그래도 4명의 남자와 엮인다는데.

나오치카 역을 할 배우는 어찌 연기할지 그것도 궁금함. 저 글로만 보면 보통 찌질이가 아닌데...




댓글
댓글쓰기 폼